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서브이미지
보도자료 및 특별강연

정광효교수님 부산일보 보도자료

2011.10.10 09:23

FPSO 조회 수:2229

 
사회
"매미급 태풍 오면 부산 해안 무방비"
권상국 기자 icon다른기사보기
본격적인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부산시에도 전문적인 해안재해 방지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태풍으로 해일이 발생하면 가장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대변항과 칠암항 등 기장군 어항과 매립지 위에 세워진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일대가 지목됐다.


부산시의회·워터프런트연구협 세미나
"관측소 제대로 없어 해일 예보 불가능"



동의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정광효 교수는 '태풍해일에 의한 부산 해안지역의 침수예상' 연구 결과를 통해 부산시는 여전히 기준 해수면 등 기본적인 데이터가 부족해 해안재해 대처 능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부산시 상습 피해지역을 가덕도권역, 영도권역 등 7개로 나눠 2003년 경상도를 강타한 태풍 '매미'(중심기압 910hPa·최대풍속 55m/s)의 위력과 이동경로를 대입해 진행됐다.

정 교수는 "기장군 어항에 가보면 부두에서 손이 닿는 곳까지 바닷물이 올라와 있을 정도로 해수면과 지면의 차이가 1.5m가 채 되지 않는다"며 이 일대에 대형 침수피해를 경고했다.

해운대구 우동의 경우도 해안방재 설비가 미비해 마린시티 전체가 침수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 지역은 고급주택가여서 유사시 재산 피해는 기장군을 능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 수영구 남천동 일대도 하수구가 해수면보다 낮아 대남교차로 일대까지 침수가 예상돼 방심할 수 없는 지역으로 꼽혔다.


반대로 지난 2003년 막대한 침수 피해를 입었던 강서구 녹산공단과 신호공단 일대는 6.5m 높이의 호안방벽이 축조되어 태풍해일 대비 능력이 상대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부산시의 부실한 파랑관측소와 검조소 설비가 도마위에 올랐다. 현재 부산시는 먼 바다에서 밀려오는 해일을 사전에 포착할 수 있는 파랑관측소가 갖춰지지 않아 자체적으로 해일 예보가 불가능하다.

조석간만의 차이를 측량하는 검조소도 영도 다리 아래 1곳 뿐이어서 복잡한 해안선을 따라 해수면 높이가 제각각인 상습 침수 지역의 피해 예측도 제대로 해낼 수 없는 실정이다.
<iframe height="82" marginheight="0" src="http://www.busan.com/w2010/banner/googleAd.html" frameborder="0" width="478" marginwidth="0" scrolling="no"></iframe>


정 교수는 "정확한 기준 해수면에 관한 데이터조차 갖추지 못한 부산시에서 현실적인 재해방지 대책을 세우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2년 남짓한 기간 구·군별로 순환근무를 하는 공무원에게 지역에 맞는 전문적인 방재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고 꼬집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부산광역시의회 재난방지대책소위원회와 ㈔한국워터프런트연구협의회 주최로 21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개최된 '지진·태풍해일 및 원전으로부터 부산은 안전한가' 세미나에서 발표됐다.

세미나의 연구책임을 맡은 한국워터프런트연구협회 김가야 회장은 "재해에 가장 취약한 장마철이 다가와 큰 틀에서 부산의 방재대책을 점검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난 3월 지진해일로 빚어진 일본 원전사고만 보더라도 방재대책, 그 가운데서도 체계적인 해안재해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권상국 기자 ksk@busan.com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js.keywordsconnect.com/busan.js"></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js.keywordsconnect.com/DKLv2.8.1.utf8.js"></script>

부산일보 | 8면 | 입력시간: 2011-06-22 [10:49:00]